<성명>충청권 분열과 지역갈등을 초래하는 주승용 의원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By on 10월 24, 2018

<성명>
충청권 분열과 지역갈등을 초래하는 주승용 의원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KTX 세종역 논란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주승용 의원은 어제(22일)에 이어 오늘(23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행안위 국감에서 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언젠가는 세종역이 들어서야 한다면 하루라도 빨리 들어서야 한다”는 주승용 의원의 억지 논리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희대의 망언이다. 

이는 세종시 발전에 상생협력해 온 충청권을 분열시키고, 2005년 국민적 합의에 따라 국가대계로 만들어진 오송역의 위상을 허무는 행위다.

세종역 신설문제는 이미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비용대비 편익률(B/C)이 0.59로 나와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판명난 사안이다. 이는 지난 16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토부가 “자치단체 간 협의 등 여건이 변경되지 않으면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답변을 통해 재차 확인된 바 있다.

지금 필요한 것은 충청권의 상생협력이고 오송역의 발전을 위한 생산적 논의다.

충청권 분열을 초래하고, 지역 갈등까지 유발하는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주승용 의원은 마땅히 사과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대통령 공약의 유효성을 확인하고, KTX 오송역을 사수할 것이다. 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미래비전을 마련하여, 세종시 관문역으로서의 위상 강화와 충청권 상생협력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2018년 10월 23일
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당

 

 

post_title); ?> facebook Twitter Me2day Yozm

About 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처입니다.

댓글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