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실>이후삼 의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타 면제’ 선정 환영

By on 1월 29, 2019

 

이후삼 의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타 면제’ 선정 환영
– ‘제천~영월 고속도로’ 신속한 예타 착수 예정

 

○ 이후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천·단양)은 29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열고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을 '예타 면제 대상 사업'으로 의결했다.

○ 청주공항~제천을 잇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총사업비 1.5조원)은 열차 속도를 기존 시속 120km에서 230km까지 높이는 것으로 강원도와 충청도 그리고 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 개발의 핵심 사업이다.

○ 이후삼 의원은 그동안 국토부와 기재부, 충북도 등과 수시로 논의하며 사업 추진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

○ 특히, 수요가 공급을 만들어 내는 경제성 논리 대신 공급이 수요를 창출하는 국가균형발전 측면을 강조하며 예타 면제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 이후삼 의원은 "예타 면제 대상으로 결정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은 충북은 물론 국가의 전반적인 발전을 앞당기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어 그는 "충북선 고속화 사업이 추진되면 1만 2천여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1조 6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난다"며 "그동안 소외됐던 우리 지역이 교통중심지로의 명성을 되찾고 국가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어 이 의원은"그동안 함께 힘을 모아준 제천시, 충청북도 등 관계 공무원들과 지역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며 "향후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한편, 제천~영월(동서 6축) 고속도로 건설 사업(총사업비 1.2조원)은 곧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돼 신속한 추진이 기대된다.

○ 이후삼 의원은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 사업도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가지고 끝까지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post_title); ?> facebook Twitter Me2day Yozm

About 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처입니다.